구분 :
전체 (96) | 내가 낚시를 하는 이유(10) | 내가 잡은고기(17) | 내가 놓친고기(32) | 낚시! 그때를 아십니까?(27) | 기타 (10)
참고하세요 [그때를 아십니까?] 2011.08.19
참고하세요 [내가 낚시를 하는 이유를 말하라고?] 2011.08.19
참고하세요 [내가 놓친고기] 맞아맞아 나도 이런 경험 있어! 2011.08.19
참고하세요 [내가 잡은고기] 2011.08.19
[내가 놓친고기] 그놈참 이쁘더라~~ 2002.08.02
이곳..."내가 놓친 그놈"에 작가가 될 줄이야...
...데여... 한 번 놓쳐보니 그 심정 알것도 같던데...

때는 바야흐로 일주일전 한 낮에 기온이 37도쯤 한다던 그 뜨거운 태양빛 아래에서 루어낚시에 미쳐 강화 어느 저수지에서 낚수를 하던 그 날이었습니다.

'낄...낄...흐흐흐'
'역시 보장된 저수지야..!!![감격, 또 감격]'
손바닥 만한 베스들이 끊임없이 올라오는곳.
'아~~나에게 장남감 보트라도 있으면[실제로는 큰일 납 ...

   
[more]
[내가 놓친고기] 지지리도 재수도없지... 2002.06.08
첫 글을 올립니다.

낚시를 처음배운건 중학교 때니까 어언 18~9년쯤 첨에는 멍텅구리낚시만 하다가 요즘은 그래두 조금 늘었다구 외바늘이나 2봉 바늘루 낚시를 합니다 ^^;
작년 여름 대전에서 안성으루 친구한넘하구 아는 형님하구 낚시를 갔지염 ^^;
가기전의 설레임. 안성 붕어 니네 다 주~~우~~거~~쓰 기다려라 내가간다 ㅋㅋㅋㅋ
고속도로를 달려서 낚시터에 도착 해질무렵에 낚시대를 펴구 찌를 마출려구 낚시대만 걸어 ... [more]
[내가 놓친고기] ★ 오죽하면 물고기에 끌려갔을까? ★ (1) 2002.05.18
★ 오죽하면 물고기에 끌려갔을까? ★

화창한 봄 4월의 어느날 옆집에 사시는
강보옥 할아버님의 아드님이신 분이 으리
번쩍 번쩍한 포니2 검정색 승용차를 몰고와
집앞에 세워놓고 내일 낚시출발할수 있느냐는
말에 갈수 있다 승낙하고 들뜬 마을에 내일이면
저번쩍 번쩍 빛나는 포니2 승용차 타고 낚시 가야지 하는
설례임으로 하루밤을 지내고 부랴 부랴 낚시출발 준비에 바빴지요.
그러니까 정확히 1982년 봄이 막 ... [more]
[내가 놓친고기] 석모도 항포지의 하룻밤(쭉 뻐더버린(?) 야그) (2) 2002.05.09
5월4일 회사일 일찍 끝내구선 집으로 갔다....

슬슬 마눌의 눈치를 보기를 한 10여분...

나 : "자기야 ... "
마눌 : 왜 ?
나: 강화도에서 월척급이 막나온데.....
마눌 : 강화도 어디? 우리가 새우 잡던데???
( 참고로 낚시를 가면 나는 붕어 낚수를 하고 마눌은 새우 낚시를 한다....여기서
새우낚시란 새우망을 가지고 진짜로 새우를 잡는 일....)
나 : 아니 거기 말고 배타고 서 한 10분 들 ... [more]
[내가 놓친고기] 5호줄도 소용없어요! (3) 2002.05.06
오늘은 공휴일, 벌써 오후다.
그러나 1달 전부터 잉어 구경 하려고 노력 중이니 좀 힘들더라도 나가보자 하고
5월 5일 5시에 저녁식사 후 오후 5시 40분경 우이동에서 출발,
서울로 들어오는 차는 많아도 나가는 차는 쌩쌩이다.

청평에 도착해 시간을 보니 약 55분 정도가 소요됐다.
그러나 춘천쪽에서 오는 차는 구리 부분까지는 빽빽하다.
현지에 도착하니 새벽에 도착한 분들이 아침에 잡았다는,
60센치미터 쯤되어 ... [more]
[내가 놓친고기] 1m 20센치 잉어 (5) 2002.04.22
초대형 괴물을 걸어보지 못한자 어찌 이해하리.........

안녕들 하시죠^^ 제 경험담을 들려드리죠^^ 바야흐로 때는 2001년 초 여름 6월 중순이었

어요 집에서 오도방정을 떨고 몸살을 하다 ? 왜냐고요? 낚시가고싶어서죠 하하하 너무나

이른 시기인지라 망설이기도 했지만 결국엔 떠나가로 했죠 어찌나 물귀신이 손짓을 하던지

(참고로 제가 가는 낚시터는 댐인데 매년 그자리에서 1m급 초대형 괴물들이 1~2마리씩은[more]
[내가 놓친고기] 적어도 60cm...쯤 2002.04.12
붕어낚시를 좋아하는 나는 회사일을 마치고.채비를 챙겨 충주 조정지댐 월상리로 향했다

조사어님들이 모여있지않은 곳으루 난자리를 잡고 대를 폈다 2칸반과2칸짜리 밑밥을 던져

주기 한 30분쯤 짜자난 입질이 왔다 때를노려 챔질을 했는데 쩝....10cm도 안대보이는

붕어녀석이 주딩이를 내밀고 힘없이 끌려왔다 그후로 입질을 쭉~~~~~없섰다..

찌를 뚜러져라 쳐다보면서 생각했다. 그냥 집에 갈까? 조금만 더할까?

[more]
[내가 놓친고기] 4호줄이 터지다니.. (2) 2002.04.10
항상 여길 들리면서 글하나 올리지 않아 미안한 마음에 하나 올립니다.

============

4호줄을 끊어먹은 고기는 한국고기 이야기가 아닙니다. 저번주 여름휴가를 일찍내서 태국의 처가집을 갔었음다. 전 처가집이 태국임다. 그래서 일년에 한법 맘 먹고 가야함다.

가서 낚시나 할 요량으로 간단히 대낚 하나 릴낚하나를 챙겨갔죠. 개인이 운영하는 공원식당엘 갔는데, 건물은 식당이고 그 앞에 연못 및 수로에는 고기를 풀어 놓았다 ... [more]
[내가 놓친고기] 3칸반이 부러지다니... (5) 2002.02.23
늦은 가을 찬비가 옷깃을 차갑게 적시고 있었다. 해도 뉘엿뉘엿지고 홀로 앉아 있기에는 어딘가 모르게 슬쓸하고 외로움을 타기 시작했다. 한참을 앉아있어도 찌 올림은 전혀 움직일 생각
조차 하지 않았다. "에이 오늘은 틀렸나보다 집에나 갈까나" 하면서 혼자 생각을 하고있을때,
갑자기 3칸반대의 찌가 2톱정도 서서히 올라오고있는것이 아닌가! "허 , 이것봐라.그래 조금만 더 올려봐라"그러다 또 갑자기 2마디정도가 쑥 올라오는것이 아닌가 ! 속으 ... [more]
[내가 놓친고기] 아깝지만.. 어쩔수없지..뭐.. (3) 2002.01.15
2년전 여름

경기도 용인 신갈저수지


친구들과 배스를 노리기위해 .. 자전거를타고 다리알통운동하며

도착했습니다.

물은 이미 많이 빠져있고 봄에 손맛무쟈게 봤던 상류다리쪽엔

물이 없었습니다.

경희대쪽으로 가니 물이있더군요

에코기어 스트레이트웜을 다웃샷에끼우고 물에떠있는 좌대아래고 집어넣어

30급을 한수..하고

친구들한테 뽐내고~ ㅎㅎ^0^

자랑좀 ... [more]




[1][2][3][4]